조회 수 15


88고속도로에서 남하가조IC로 나와 거창 허브빌리지심소정, 농월정을 경유하며 전주까지 계속 26번국도를 이용하여 백두대간 육십령을 넘는다. 지금은 통영대전고속도로의 최장 터털인 3,170미터의 육십령터널이 있어 비교적 한적한 도로지만 육십령은 신라때부터 개통된 전라북도와 경상남도를 연결하는 주요 교통로였다.

경상남도 함양군 서상면과 전라북도 장수군 계남면 사이에 있는 육십령은 신라 때부터 요해지(要害地)로 유명했고 이 고개를 넘으려면 60명 이상의 무리를 지어서 고개를 넘어야 도둑떼를 피할 수 있다거나 재몬당까지 60여 굽이가 된다고 해서 붙여졌다 한다. 또한 장수감영에서 육십령 정상까지가 육십리이고 안의감영(현재의 함양 서상)에서도 육십리라 육십령이라 했다는 말도 전해 진다.

높이 734미터로 육십현(六十現), 육복치(六卜峙)라고도 한다.

 

 

 

백두대간 육십령_4000.jpg

백두대산 육십령터널

 

백두대간 육십령_4001.jpg

 

국도 26호선이 통과하는 육십령고개 고개 정상의 ‘백두대간 육십령터널’은 이는 땅을 파서 만든 터널이 아니라 백두대간의 생태계 보호를 위한 생태통로를 도로 위에 만드는 과정에서 생긴 터널이다.

 

백두대간 육십령_4002.jpg

임진왜란 당시 적장을 부둥켜안고 진주의 남강에 몸을 던진 논개의 고향이 육십령 아래 장계면에 있다.

 

백두대간 육십령_4003.jpg

육십령에서 내려다 보이는 장수군 계남면

 

백두대간 육십령_4534.jpg

 

육십령고개에는 국가보훈현충시설(52-2-46)인 충영탑이 세워져 있다.

이 충영탑은 1950년 6.25사변 직후 국군8사단, 11사단, 수도사단에서 덕유산지구 공비토벌을 위하여 작전을 수행하다 산화한 국군영령들의 혼을 기리기 위해 1954년 6월 16일 장계남산공원에 육군7839 부대장 대령 김동혁이 세웠으나, 백화여고 설립으로 1991년에 덕유산과 인접한 이곳 육십령에 이전하게 되었다.

 

백두대간 육십령_4536.jpg

 

 

백두대간 육십령_4540.jpg

 

충영탑 뒷면 연혁을 보면 당시 비문에는 “육군소령 신창식 이하 55명은 덕유산지구 작전에서 혁혁한 전공을 세우고 고이 잠들다” 라고 새겨져 있었다고 한다. 또한 매년 현충일이 되면 많은 군민이 이곳을 찾아 참배하고 고인들의 넋을 기리고 있으며, 후세들에게 숭고한 애국정신을 심어주기 위하여 새롭게 단장하게 되었다고 새겼다.

국가 보훈처에서는 본 충영탑을 2003년 12월 8일현충시설로 지정 관리하고 있다.

 

백두대간 육십령_4543.jpg

 

육십령휴게소 한쪽 장수군 장계면이 내려다보이는 곳에는 육십령루(六十嶺樓)가 세워져 있다. 휴게소 광장 안쪽에 위치하고 있어 여룸에는 나무에 가려 잘 안보일 수 있다.

 

백두대간 육십령_4544.jpg

육십령루

 

백두대간 육십령_4544_1.jpg

 

백두대간 육십령_4544_2.jpg

 

백두대간 육십령_4544_3.jpg

 

백두대간 육십령_4544_4.jpg

 

육십령루기는 金祥斗 장수군수의 글로 아래와 같이 쓰여 있다.

이곳은 해발 730미터에 위치한 육십령정상으로 덕유산에서 장안산으로 이어지는 백두대간의 줄기 호남과 영남의 문패를 단곳이다.

또한 서쪽을 바라보며 한방울 두방울 이 흐름되어 금강의 발원지가 되고 동으로 흐르는 낙동강 물줄기와는 우리 말의 억양을 달리 하는 가름의 경계이다.

백두대간의 소백줄기가 덕유산을 지나 우리나라 팔대 종산의 하나인 장안산에서 팔공산으로 노령산맥이 되어 마이산으로 이어 지니 산과 산의 협곡자락에 펼쳐지는 곳이 바로 장수군이다.

이곳 호남의 동문에 굽이 굽이 돌아 넘는 험한 산세 만큼이나 산짐승과 도적들이 들끓어 육십여명의 사람이 모여야 재를 넘을 수 있다 하여 육십령이란 이름을 갖게 되었다.

이러한 전설이 서려 있는 육십령에 호남과 영남사람의 화합으로 하나됨의 뜻을 기리기 위하여 1995년부터 난공사 끝에 1997년에 지금의 작은 쉼터를 만들고 팔모형인 전망대를 건립하여 육십령루라 이름한다.

 

백두대간 육십령_4544_5.jpg

육십령루 전망대에서 내려다 보이는 풍경

 

백두대간 육십령_4546.jpg

 

백두대간 육십령_4548.jpg

 

백두대간 육십령_4551.jpg

 

백두대간 육십령_4560.jpg

 

백두대간 육십령_4571.jpg

 

<글/사진 임영식기자>




  1. 백두대간 육십령 六十嶺

    88고속도로에서 남하가조IC로 나와 거창 허브빌리지와 심소정, 농월정을 경유하며 전주까지 계속 26번국도를 이용하여 백두대간 육십령을 넘는다. 지금은 통영대전고속도로의 최장 터털인 3,170미터의 육십령터널이 있어 비교적 한적한 도로지만 육십령은 신라...
    Date2022.06.14 By전북넷 Views15
    Read More
  2. 장수 논개사당 論介祠堂 의암사(義巖祠)

    장수 논개사당 論介祠堂 의암사(義巖祠) 논개사당 정식 명칭은 의암사(義巖祠)다 전라북도 장수군 장수읍 장수리에 있는 해방 이후 의암 주논개(朱論介)의 영정을 모신 사당으로 전라북도 시도기념물 제26호로 1981년 4월 11일 지정되었다. 진주 남산공원에 지...
    Date2021.12.17 By전북넷 Views35
    Read More
  3. 의암 주논개 생가

    의암 주논개 생가 임진왜란 때 왜장과 함께 남강에 투신한 논개(論介 ?~1593)를 기리기 위해 조성한 곳으로 전라북도 장수군 장계면 대곡리에 있다. ​ 논개의 성은 주씨(朱氏)이고, 전라북도 장수군 장계면 대곡리 주촌마을에서 태어났다. 1986년 대곡저수지(...
    Date2021.12.17 By전북넷 Views37
    Read More
  4. 주논개 절개의 상징 장수 장수리 의암송

    전라북도 장수군 장수읍 호비로 10 장수군청 앞 정원에는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 제397호인 의암송과 장수군 보호수인 450년된 은행나무가 있다. <사진제공 임영식> 장수군청 앞 은행나무(좌측)와 의암송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 제397호 장수 장수리 ...
    Date2021.12.11 By전북넷 Views35
    Read More
  5. 장수향교 長水郷校 Jangsuhyanggyo Confucian School

    전라북도 장수군 장수읍 향교길 31-14 에 위치한 장수향교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향교이다. 대성전은 보물 272호로 1963년 1월 21일에 지정되었다. 장수향교 홍살문 외삼문 부강문 충효당 정충복비 전라북도 문화재자료 제38호 정충복비는 장수읍의 향교...
    Date2021.12.08 By전북펜션넷 Views25
    Read More
  6. 장수 도암서원 道巖書院

    장수 도암서원 道巖書院 Doamseowon Confucian Academy 2021년 5월 12일 도암서원 전경 전라북도 정수군 장계면 송천리 (전북 장수군 장계면 서변길 49-27) 서면마을 언덕에 위치한 도암서원은 1815년(순조 15) 지방유림의 공의로 이경광(李絅光)·이성...
    Date2021.12.08 By전북펜션넷 Views2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CLOSE